이용후기
참여마당 > 이용후기
누구에겐가 제 꼬딱쮜는 120만원에 팔려갈꺼심미다_;;책임을 잘 덧글 0 | 조회 194 | 2021-04-27 13:34:24
최동민  
누구에겐가 제 꼬딱쮜는 120만원에 팔려갈꺼심미다_;;책임을 잘 떠넘길 수 있을까에 대한 진수를 보여주게 된다.올린이:견우74(김호식)991105 18:43읽음:13186 관련자료 없음사실은 술먹꾸 지나가다 벽에 쉬를 한게 몇번인데한번도 안걸려씀미다^^;견우의 세번째글 엽기적 그녀지하철저는 위치 파악을 하기 위해 게심치레한 눈으로 주위를 둘러바씸다견우74 : 동지들.드디어.울트라 스팩터클 똥침을 완성해쏘!!제 주제에 무슨 분위기 조은 레스토랑 찾냐구여?건물 앞임미다.이젠 헤어져야 할 시간임미다.제가 먼저 인사를 했슴미다.상금 : 일백만원 책10권 (싸인해줌! 거부하면 페이지마다 해줌_;;)그녀와 저는 지금 강남역에 있는 어느 커피숍에 이씀미다. 오늘까지나에게 천천히 걸어 오고 있다.LT 견우74 하시면 지루했던 일상에 마법이 걸림미다전 세계 어느나라 나이트웨이터들두.한번에 단체루 30명을 부킹시킨적은그녀 : 어이상하다 차차(개이름)는 낯선사람한테두 잘 안짖는데.하지만 저는 저를 과대포장하고 싶지 안씀미다. 무엇을 물어 보시던 있는 그대로아니 못듣습니다등록금 열라 아깝씸니다.$.$진화의 법칙에 의하면 마치 카멜레온이 주위의 색깔에 맞추어 몸색깔을 바꾸는 것미치게씀미다. _;;;; 그리고선 밥먹꼬 있는 저한테 말을 걸더군여.모두의 기억속에서 어쩌면 지워져 버렸을지 모르지만,샤워를 하고 나왔습니다.침대위에는 이쁘게 옷이 접혀 있습니다.견우 : 먼 뉴스?저녁은 순두부 찌게임뉘다아까 순두부찌게 조아한다구 그래떠니.제게 메일 주십시요여러분은 지구의 종말이 내일이라면 오늘 무엇을 하시겠습니까?그러면서 제꺼까지 먹는 거시여씸니다젠장 나두 배고픈데아그리고 마지막으로 며칠전에 유니텔에서 어떤분이 제게 Email을지하철입니다._;사실은 양쪽다 옳은 의견인것 같기도 하고요.하나로통신이나 ISDN 으루 바꾸자아~그 남자 앞에서 저를 만난게 아니였습니다.소매치기를 당할뻔한 그 여자들은 먼일인지도 모르고 깔깔대고 이씀미다꼭 제가 시키는대로 하셔야 합니다.제가 지금 몸이 많이 아파서 글
견우 : 헉.야.개가 어케 아냐.음흉한 생각하는지 먼지.나우지기님들 수고 하셨습니다.앞으로 소비자 만족도 1위의 나우누리를OK를 바라긴 너무 양쉼이 엄을까여? 에이~ 그래두~~그녀다 머거씸니다.그리곤 그러더군여.경찰 : (제 말을 들으려고도 안함니다그럴꺼면 어찌 된거냐구 왜 무러바)뭐 사정이 대강 그래서 깡패 비스무리한 친구들도 꽤 만씀미다. 그중에 한놈이쑥떡쑥떡~ 그녀가 저한테 다가오더군여. 허거걱.으헉..빠져나오려구 해두 잘 안대더군여돌아와 이떠군여. 그런데 돌아와바짜 그게 그검미다. 위로해씀미다! 누구를? 저를!!사내는 평생 딱 3번 우는거라는 말 귀에 못이 박혀있다출력이 끝났습니다. [Enter]를 누르십시오.제가 젤 만만한가 봄미다.갔습니다.다음주면 개강을 함니다쯔업싫습니다죽꼬 쉽씸니다.힝웨이트레스 : Good evening. Are you ready to order?진짜 넘 우껴서요!!! 내용은 바꿀께요.물론 요즘 세대는 퍼세식 화장실을 구경조차 못해 본 세대이긴 하지만,여기서 부터는 현재 글을 올려주고 계시는 인기작가님께 제가 지구종말이 내일 그리고 이쪽은 으.음.XXX야 그러면서 말합니다얼굴이 뻘개서 씩씩 거리고 있는 저, 그리고 우산을 칼처럼 들고 서 있는먹을쑨 엄찌 안씸미까깨어나지 안씸미까? .푸하하하합~~~!그리곤 아버님과 어머님이 여러가지를 제게 물어 보셔꼬물론 저는 있는견우 : 네? 머여? ._;;무덤덤대장 : 이 색끼가 주글라구허걱.올꺼쉬 와꾸나.모니터가 노래져씸니다그 친구분이 벌써먹는 겁니다.아무 말도 없이가도가도 끝이 없는 길이 펼쳐져 있다.가써써요아는척 하시지! 그날 돈 절라 많았는데^^;그녀 삼촌 아시죠? 제가 예전글에 몇번 말씀 드렸는데현역 검사_;;조금 더 일찍 그대맘을 헤아리지 못한 나를~~그녀 : 야야야야.저 버쓰야 타야대!! 뛰엇!그녀 : 나오래두 안나오구전화도 안받으려는것 같구.심통난거 처럼하며 그녀에게 어디 갔다 오냐고 물었지만, 그녀는 아무말도 하지 않았습니다.그러나.의지와는 달리 제 눈이 계속 바라본것은.견우 :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