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후기
참여마당 > 이용후기
경제적 신용으로는 세계 제일이라 할 수 있는 귀국이 유독 과거의 덧글 0 | 조회 135 | 2021-06-01 00:05:28
최동민  
경제적 신용으로는 세계 제일이라 할 수 있는 귀국이 유독 과거의 사과나 배상에 대해서는 유난히 인색하고 누차에 걸쳐 약속을 어기고 있다는 점입니다.회의가 끝나자 정보국장은 자신을 따로 은밀히 불렀다. 이미 예정된 수순이었다.요즘 도련님 상태가 안 좋았습니다. 한밤중에 괴성을 지르기도 하고 갑자기 밖으로 뛰쳐나오시곤 했어요. 그래도 이렇게까지 하실 줄이야.유황냄새는 그리 싫지 않아요. 아마도 익숙해져서 그렇겠죠.네.그렇다. 가즈오를 던져버려야 한다. 하야꼬에 대한 나의 감정은 순수하지 않는가. 그리고 무었보다도 하야꼬는 나를 좋아하고 있다.나는 그분으로부터 두 번 전화를 받았는데 한 번은 70년 10월 역사의 연구라는 잡지에서 제국주의적 사관의 잔재를 청산해야 한다는 요지의 대담을 했을 때였지요. 그때 그분이 전화를 해와서는 나와 여러 가지 학술적인 얘기를 나눴지요. 상당히 식견이 있는 분이라는 인상을 받았습니다. 그는 내 주장에서 잘됐던 부분에 대해 칭찬을 하고 미흡했던 부분에 대해서는 내게 매우 참고가 되는 얘기를 해주더군요. 나는 전화를 받다가 이것은 중요한 얘기구나 싶어서 한 번 만나고 싶다고 얘기했었지요. 그랬더니 그분은 다음에 다시 연락을 하겠다고 하면서 전화를 끊었어요.―이사장님, 그 노털의 이름은 야마모도 슈우꼬오입니다.말씀드릴 것이 있습니다.주임과 헤어진 상훈은 다음날 아침 발길을 대동아연구소로 향했다. 그러나 기무라 박사를 만날 수는 없었다.어떤 것이 자신에게 맞는 삶이라 생각하세요.?주석의 놀라움은 대단한 것이었다. 사진으로만 봐오던 남조선의 대통령이 추락하고 있는 자신을 전방 부대까지 일부로 찾아와 주었다는 사실이 남다른 감회를 불러 일으켰다.오후에 다시 경찰서에 들른 이 기자는 마침 마주친 신임 형사과장에게 팔을 붙들여 과장실로 올라갔다. 차를 한 잔 하며 인사를 나누다가 아침에 들었던 정신병원이라는 말이 생각났다.좋습니다.그리운 벗 상훈, 오랜만에 소식을 전하네. 한국을 떠날 때와 마찬가지로 여전히 공부에 전념하고 있겠지. 우리 대학 사
왜 지난번에는 이 책에 주목하지 못했을까요?상훈은 처음 이마무라 주임이 찾아오던 때로부터 이제까지의 경과를 조 전무에게 다 말했다. 의외로 연구소의 본질을 잘 파악하고 있는 데다가 특수한 분야에 종사하는 이 사람이 도움이 될지도 모른다는 막연한 기대감이 생겼기 때문이었다.딸뿐만 아니라 부인도 울먹이기는 마찬가지였다. 상훈은 마음이 매우 무거워졌다. 밤새 혹시나 하는 기분으로 전화를 기다리느라 잠을 이루지 못하고 다음날 아침 일찍 주임의 집으로 전화를 했으나 역시 주임은 연락이 없다고 했다. 학교에서 돌아온 저녁에도 다시 전화를 해보았으나 대답은 마찬가지였다. 부인의 울먹이던 소리만이 가느다란 울음으로 변해 있었다.약간 복잡한 관계가 발생 할 수 있어서 그랬다니까. 어쨌던 이교수의 집으로 가보자구.상훈은 이 정도면 야마모도와 연구소의 관계를 보여주는 충분한 정황증거가 된다고 생각했다. 더군다나 연구소의 직원인 마쓰모도의 실종과 이마무라 주임이 연구소 부근에서 차에 치여 죽었다는 사실을 고려한다면 연구소는 빠져나가지 못할 것으로 생각되었다. 상훈은 즉각 경시청에 연락을 하려다가 생각 끝에 다시 전화기를 놓았다. 일단 조 전무와 의논을 해보는 것이 필요할 것이라는 생각이 들어서였다.네.이자들이 이렇게 자신있을 이유가 없는데.이르쿠츠크에 사시나요?약간의 소문이 생기면 주인들은 공개를 안해요. 예전에도 관서지방의 어느 절에서 한국의 불화가 발견되자 주변의 절들이 모두 갖고 있던 불화를 감추어 버렸어요.와따나베는 자신의 승용차를 이용했다. 그것 역시 자신감에서 나온 행동이었다. 모든 것은 완벽했다. 어떠한 상황도 자신의 천재적 두뇌를 벗어난 범위에 존재하는 것은 없었다. 특히 야마모도 건은 잘못 될 이유가 하나도 없는 일이었다. 후지모리가 입을 연다는 것은 지구가 망한다는 것과 같은 일이었다. 다시 한 번 머리를 돌리던 그는 그러나 전혀 이상한 방향에서 약간의 차질을 발견해냈다. 얼마 전 동경대의 우찌다 교수가 건네주던 이름 하나가 떠오르는 것이었다.아!지하철로 걸어가면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